영화 비밀은 없다, 의도된 불쾌와 낯섬

메가톤급 호불호 영화가 탄생했습니다. 이경미 감독의 <비밀은 없다>입니다. 흥행은 실패 했습니다. 그러나 실패를 단정하는 것은 성급합니다. 영화적 성취가 남았으니까요. 결론부터 말하면, 평론가는 ‘호’, 관객은 ‘불호’ 입니다. 영화의 무엇이 그들을 매료시켰고, 또 혐오케 했을까요. 그들의 말처럼 <비밀은 없다>는 시대를 앞선, 혹은 자기과신의 영화일까요?. 극단적인 평가를 받고 있지만, 공통점이 없는 건 아닙니다. 독창, 참신, 창의, 괴기, 과장, 음울.…